의정부시민 작년 지방세 1인당 41만원 7.9% 증가

의정부시, 결산기준 지방재정 공시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8-09-03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의정부시의 지난해 살림 규모는 1조2천144억원으로 집계됐다. 시민 1인당 지방세 41만원을 부담, 2016년보다 7.9% 늘었다.

시는 지난 달 31일 이 같은 내용의 '2017년 결산기준 지방재정'을 공시했다. 매년 8월 전년도 재정운용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자체수입, 교부금, 지방채, 보전수입, 내부거래 등을 포함한 지난해 전체 살림 규모는 1조2천144억원으로 나타났다. 2016년 1조2천779억원보다 635억원(5.0%) 줄었다.

시 관계자는 "자체 수입, 교부금 등은 다소 늘었으나 이월금 등 내부거래가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지방세와 세외수입 등 자체수입은 2016년 3천158억원에서 지난해 3천170억원으로 12억원 증가했다. 시민 1인당 지방세 부담액은 41만원으로, 2016년 38만원보다 3만원(7.9%) 늘었다.

채무액은 없었다. 2016년 채무액은 542억원으로 시민 1인당 12만4천원 꼴이었으나 채무액을 애초 계획보다 6년 앞당겨 조기 상환, 지난해 9월 '채무 제로'를 선언했다.

의정부/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