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카드·캐피털사도 10월부터 DSR 시범운영"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8-31 15:00: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52532.jpg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회사 CEO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여신전문금융회사들도 오는 10월까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를 도입해 시범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3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여신금융협회장 및 여신전문금융회사(신용카드사 제외·이하 여전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여전사는 은행 예금과 같은 수신기능 없이 대출업무만 전문으로 하는 금융회사로 신용카드사와 캐피털사가 대표적이다.

이 자리에서 윤 원장은 "금리 인상에 따른 유동성 리스크와 가계대출 증가에 따른 건전성 리스크가 여전사들이 직면한 위험요소"라고 진단했다.

이어 "시중금리가 상승하거나 신용경색이 발생하면 여전사 자금조달이 어려워질 수 있다"며 "장단기 유동성 현황을 점검하고 스트레스 상황을 가정한 자금조달·운영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가계대출의 빠른 증가세는 우리 경제와 여전사 건전성에도 위협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각별히 유의해 달라"며 "DSR를 통해 상환능력 범위 내에서 대출받는 관행이 정착될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도 했다.

윤 원장은 "금감원과 업계가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도 금융회사가 자신의 이익을 우선시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며 "여전사 스스로 소비자 입장에서 영업 관행과 소비자 보호 체계를 살펴보고 불합리한 부분이 있다면 개선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여전사는 금융 약자가 금융 혜택을 온전히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존재 이유가 있다"며 "우수한 기술력을 갖추고도 필요한 자금조달이 어려운 중소기업에 자금을 공급하고 서민·취약계층과 생계가 어려운 자영업자에게 합리적인 금리로 대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또 내부통제를 강화하고 금융혁신을 통해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해야 한다며 "금감원도 업계, 시장, 금융소비자와 소통을 확대하고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