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9월 5일 대북특사단 평양 파견… 남북정상회담 일정 협의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31 16:57: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101002187100103491.jpg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창립 30주년 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월 5일 평양에 특별사절단을 보내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한국정부가 북측에 전통문을 보내 문 대통령의 특사 파견을 제안했고, 북측은 이날 오후 이를 수용하겠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내왔다고 31일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북 특사는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개최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누가 특사로 갈지나 특사단 규모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쪽에서만 (특사 파견을) 생각한 것은 아니며, 남북 모두 여러 경로를 통해 이 문제를 협의했다"며 "이 시점에서 특사 파견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남북은 9월 안에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열기로 합의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