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9월5일 대북특사단 파견…정상회담 일정·비핵화 협의

폼페이오 방북 연기 후 교착상황서 文 다시 중재 행보…靑 "중요한 시점"
"농도 있는 남북정상회담 위해 대북특사 파견"…특사단 구성 '주목'
"미국과도 긴밀 협의…9·9절까지 머무는 건 너무 길어"

연합뉴스

입력 2018-08-31 18:07: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101002188300103561.jpg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창립 30주년 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5일 평양으로 대북 특별사절단을 보내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발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연기 이후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 간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관측이 지속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다시금 남북대화에 박차를 가하며 '중재 행보'에 나선 셈이다.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도 대북특사단 파견이 회담 일정 합의에 큰 역할을 한 전례가 있는 만큼 이번 특사 카드가 9월 남북정상회담 준비가 본격화하며 비핵화 소강 국면을 타개하는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오전 한국정부가 북측에 전통문을 보내 문 대통령의 특사 파견을 제안했고, 북측은 이날 오후 이를 수용하겠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북특사는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특사단 파견 배경에 대해 "아무래도 중요한 시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남북이 긴밀하게, 농도 있는 회담을 하기 위해 특사가 평양에 가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쪽에서만 (특사 파견을) 생각한 것은 아니며, 남북 모두 여러 경로를 통해 이 문제를 협의했다"며 "이 시점에서 특사 파견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도 아시겠지만 남북 사이에 다양한 경로로 상시적으로 대화하는 채널이 있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연기 이후에도 계속해서 얘기를 해왔다. 그 대화의 결과가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특사 파견"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이 비핵화 협상 돌파구로서의 정상회담 필요성에 공감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2018083101002188300103562.jpg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오는 9월 5일 북한 평양에 특별사절단을 파견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에서는 누가 특사로 파견되고, 방북해서 누구를 만날지 등에 대해서 벌써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3월 특사단으로 방북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이번에도 평양을 찾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직접 나설 가능성도 거론된다.

김 대변인은 다만, 누가 특사로 가고, 특사단 규모가 어느 정도 될는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협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특사단이 북측에서 만날 상대에 대해서도 "저희가 내심 생각하는 바는 있지만, 그 부분도 결정되지 않았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누가 갈지, 누구를 만날지, 며칠을 머물지, 교통은 어떻게 이용할지 등은 결정이 되는 대로 발표를 하겠다"고 밝혔다.

특사단 파견 날짜를 9월 5일로 정한 것은 '9월 안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지켜야 한다는 데 남북 간 공감대를 이뤘기 때문이라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김 대변인은 "합의를 지키기 위해 9월 5일에서 더 미뤄져서는 안 된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인 9·9절까지 특사가 머물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도 나왔으나, 김 대변인은 "9월 5일에 가서 9일까지 있기는 좀 멀지(기간이 길지) 않느냐"고 답했다.

'정상회담을 둘러싼 남북 협상이 원활하지 않았기에 특사를 파견하기로 한 것인가'라는 질문에도 "원활하지 않았으면 특사 자체가 못 갔을 것"이라며 "극히 정상적인 협의 과정"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특사 결정 과정에서 미국과도 긴밀히 소통했다면서 흔들림 없는 한미공조 기조를 거듭 확인하기도 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내용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와 미국이 상시로 긴밀하게 정보를 교환하고 협의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특사 파견 전후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거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방미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엔 "아직 결정되거나 예정된 것은 없다"며 "그것들이 이뤄진다 해도 특사가 다녀온 후 결과물을 갖고서 얘기하지 않겠나"라고 답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