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女복싱 오연지, 북한 최혜송 꺾고 결승 진출… 금빛 무대 오르다

손원태 기자

입력 2018-08-31 19:24: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101002190900103721.jpg
사진은 지난 2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AG) 여자복싱 라이트급(60㎏) 16강전에서 한국 오연지가 베트남 선수를 상대로 경기를 하는 모습. /자카르타=연합뉴스

9월 1일 결승에서 태국의 슈다포른 시손디와 대결

한국 여자복싱의 간판 오연지(28·인천시청)가 준결승에서 성사된 '남북대결'에서 승리하며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오연지는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국제 전시장(JIEXPO)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라이트급(60㎏) 준결승에서 북한의 최혜송에게 5-0(29-27 29-27 30-26 30-26 30-26) 심판 전원 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키 168cm인 오연지는 최혜송(161㎝)을 맞아 상대적으로 긴 리치를 활용해 차분하고 영리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거리를 유지하면서 빈틈이 보이면 치고 빠졌고, 최혜송이 저돌적으로 파고들면 클린치(껴안기)로 상대의 공격을 무력화했다.

오연지는 자신의 아웃복싱 스타일을 고수하면서 차곡차곡 포인트를 쌓은 끝에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오연지는 9월 1일 오후 6시 15분(한국시간) 열리는 결승에서 태국의 슈다포른 시손디와 격돌한다.

사우스포(왼손잡이)인 시손디는 8강에서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카자흐스탄의 리마 볼로셴코에게 4-1 판정승을 거두며 만만치 않은 실력을 과시했다.

오연지는 시손디와 한 번도 대결한 적이 없다.

한국은 이번 아시안게임에 남자 7체급, 여자 3체급 등 총 10체급에 출전해 오연지(28·인천시청) 한 명만이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준결승 무대를 밟은 것도 오연지가 유일했다.

오연지는 2015년과 2017년 아시아복싱연맹(ASBC)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여자복싱 사상 최초로 2연패를 달성했다.

오연지는 개인 첫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여자복싱 사상 첫 아시안게임 금빛 무대에 서게 된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