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두, 문대통령 면담…"소득주도성장 논쟁에 매몰돼선 안 돼"

경제정책 조언…"사람중심경제 큰 틀에서 얘기해야, 인재양성 중요"
靑 "정책 소통방식 얘기한 것…소득주도성장 폐기 요구한 것 아냐"
'J노믹스 설계자' 꼽히는 金, 정부 경제정책에 연달아 '쓴소리'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8-31 19:31: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101002191100103731.jpg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이 지난 6월 2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양극화, 빈곤의 덫 해법을 찾아서' 특별대담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이 30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면담해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고 청와대가 31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부의장은 어제 오후 청와대에 들어와 문 대통령과 한 시간가량 말씀을 나눴다"며 "윤종원 경제수석과 김현철 경제보좌관이 배석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자문회의의 활동에 대한 상황 보고 및 향후 운영 방안에 대해 말씀을 나눴다. 김 부의장은 문 대통령이 참석하는 자문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이나 임종석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등이 자문회의를 방문하는 방안 등도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김 부의장은 "소득주도성장이라고 하는 것은 '사람중심경제'의 한 부분이다. 소득주도성장 논쟁에만 매몰되지 말고 '사람중심경제'라는 큰 틀에서 얘기하자"며 "'백 투 더 베이식'(Back to the basic), 기본으로 돌아가자"는 언급을 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부의장은 그러면서 사람중심경제의 주요 방안으로 인재 양성에 대해 건의를 했다고 김 대변인은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김 부의장이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해 연이어 '쓴소리'를 냈던 만큼 이번 문 대통령 면담에서도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전환을 주장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소득주도성장을 변경하거나 폐기하라는 내용은 아니었다"고 부인했다.

김 대변인은 "'사람중심경제'가 더 큰 개념인데, 작은 개념(소득주도성장)을 갖고서 국민에게 설명하기보다는 더 큰 틀에서 얘기하는 것이 설득력이 있고 효율적이라는 취지의 얘기를 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정책 기조 수정을 요구한 것이 아니라 소통 면에서 더 효율적인 방법을 제안했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는 "제가 한 얘기가 바로 그 얘기"라고 답했다.

김 부의장은 2007년 당시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때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 정책 구상을 도와 박 전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로도 불렸으나,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는 문 대통령 대선 캠프에 합류해 '새로운 대한민국 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김 부의장은 문 대통령 캠프에서 경제 정책 수립에 깊이 참여하면서 'J노믹스의 설계자'라는 평가도 받았다.

김 부의장은 그러나 지난달 페이스북에 "최저임금 이슈로 1년을 보내는 사이 경제 체력이 나빠지고 외부 환경도 악화됐다. 경제운용의 기본 구조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쓰고, 이달 12일에도 "국정 이슈에서 효율성에 관한 인식이 거의 안 보인다. 잘못 기획된 정책의 잘못된 결과를 모두 세금으로 메꾸려 한다"고 남기는 등 정부의 경제 정책에 '쓴소리'를 해 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