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탁구 이상수·전지희, 男女 나란히 4강 진출 '동메달 확보'… 금빛 질주 눈앞

손원태 기자

입력 2018-08-31 20:33: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101002193800103921.jpg
이상수가 31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탁구 남자 단식 16강 북한 박신혁과의 경기에서 공을 받아넘기고 있다. 이상수와 박신혁은 지난달 대전에서 열린 코리아오픈에서 남자 복식 남북 단일팀을 꾸려 동메달을 합작했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탁구 이상수(국군체육부대)와 전지희(포스코에너지)가 나란히 단식 준결승에 오르며 결승에 다다랐다.

이상수는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탁구 남자단식 8강에서 대만의 창츠위안을 4-2(6-11 11-9 9-11 11-8 11-7 11-8)로 제압하며 준결승에 올랐다.

16강에서 북한의 박신혁을 제압하고 올라온 이상수는 1세트와 3세트를 상대에게 내줬으나 4∼6세트를 내리 가져오며 승리했다.

전지희는 여자 단식 8강에서 일본의 가토 미유를 만나 풀세트 접전 끝에 4-3(5-11 10-12 11-6 7-11 14-12 11-8 11-8)으로 승리했다.

전지희는 첫 두 세트를 상대에 빼앗기며 고전했으나 3세트에서 만회한 후 5∼7세트를 내리 승리하는 뒷심을 발휘해 역전승했다.

이상수와 전지희는 내달 1일 준결승에서 각각 중국의 판전둥, 천멍과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16강에서 북한의 차효심을 꺾고 올라온 서효원(한국마사회)은 여자 단식 8강에서 중국의 왕만위를 만나 0-4(8-11 6-11 4-11 7-11)로 완패했다.

정영식(미래에셋대우)은 16강에서 이란 선수에 3-4(7-11 10-12 11-3 11-8 11-7 11-13 12-14)로 석패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