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츠부르크 황희찬, 독일 함부르크 임대… 홀슈타인 킬 이재성과 만난다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8-31 21:28:1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101002195800104021.jpg
2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준결승 베트남전을 앞두고 U-23대표팀 황의조 등이 몸을 풀고 있다. 29일 오후 6시(한국시간)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과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을 치른다.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잘츠부르크 황희찬이 독일 프로축구 함부르크로 임대됐다.

황희찬의 소속팀인 잘츠부르크는 31일 홈페이지를 통해 "황희찬이 2018-2019시즌이 끝날 때까지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함부르크에 임대된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황희찬은 2016년 잘츠부르크에 입단해 86경기를 튀면서 29골 7도움을 기록했다"라며 "러시아 월드컵에 다녀왔고 지금은 아시안게임에 참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희찬이 1시즌 동안 임대돼 뛰게 되는 함부르크는 손흥민이 처음 독일 무대에 입성할 때 활약했던 팀으로 국내 팬들에게 익숙하다.

함부르크는 지난 시즌까지 분데스리가 1부리그에 있었지만 이번 시즌부터 분데스리가 2부로 강등됐다.

황희찬이 독일로 활동 무대를 옮기면서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 2부리그 홀슈타인 킬로 이적한 이재성과 '한국인 더비'를 펼치게 됐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