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악물었다" 유도 곽동한, 인천·리우 아픔 날리고 금메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31 21:33: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101002196000104031.jpg
3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90kg급 결승 한국 곽동한과 몽골 간톨가 알탄바가나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한 곽동한시 시상식에서 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의 동메달을 자카르타에서 금메달로 바꾼 유도 남자 90㎏급 곽동한(세계랭킹 5위)은 "지난 패배 후 이를 악물었다"고 말했다.

곽동한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90㎏급 결승에서 몽골 간톨가 알탄바가나(8위)를 한판승으로 꺾은 후 "지난 훈련 동안 힘든 일도 많았는데 오늘 8월 31일만 생각했다"고 말했다.

곽동한은 "인천에서 패배해서 이를 악물었다"며 "생각했던 것이 현실이 돼서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곽동한은 준결승에서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베이커 마슈(일본)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그는 "베이커와의 경기가 고비라고 생각했는데 준비를 많이 한 만큼 생각보다 쉽게 흘러갔다"며 "힘과 체력, 유도 모두 내가 앞섰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아시안게임 첫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건 곽동한은 2020 도쿄 올림픽을 바라보고 있다.

그는 "도쿄 올림픽을 보면서 마음 굳게 먹고 앞으로 나아가야겠다"고 다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