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본 축구, 역사 쓴 '이승우·황의조' 빛승우X갓조… 이승우 형제 '훈훈'

김백송 기자

입력 2018-09-01 23:23: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5.jpg
이승우·이승준 형제, 황의조 선수. /이승준 인스타그램

 

일본과의 경기에서 93분의 답답함을 걷어내고 연장전에서 첫 골을 기록한 이승우선수가 화제다. 

 

이승우의 친형 이승준은 지난달 27일 자신의 SNS에 "'빛승우' 승준 '갓조' 4강 진출!! 한국 화이팅 #이승우 #황의조 #대한민국 #최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이승우·이승준 형제는 황의조 선수와 함께 웃고 있다. 

 

이에 팬들은 "수고했어요 승우님", "최고의 조합", "너무 좋다". "대한민국 선수들 화이팅", "세분 다 최고다"라며 감탄했다. 

 

한편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과의 경기에서 연장 전반 93분 이승우가 첫 골을 넣으며 골문을 열었다. 

 

/김백송기자 baecksong@kyeongin.com 


김백송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