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전지희·이상수, 중국에 막혀 나란히 단식 동메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1 14:01: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101000009300000481.jpg
1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탁구 단식 준결승에서 한국 전지희가 중국 천멍의 공격을 받아 넘기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탁구 전지희(포스코에너지)와 이상수(국군체육부대)가 중국을 넘지 못하고 나란히 단식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지희는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단식 준결승에서 중국 천멍에 0-4(7-11 7-11 6-11 4-11)로 완패했다.

여자 단체전에서도 준결승전에서 중국의 벽에 부딪혔던 전지희는 이번 대회에서 동메달 2개를 목에 걸게 됐다.

전지희는 세계랭킹 3위 천멍을 만나 초반부터 고전했고, 한 세트도 가져오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이상수는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인 중국 판전둥의 벽에 부딪혔다.

1세트를 3-11로 무기력하게 패한 이상수는 2세트를 11-4로 가져왔지만 3세트를 다시 4-11로 빼앗겼다.

4세트는 접전이었다. 9-9 동점까지 갔다가 결국 9-11로 내줬다.

5세트도 5-11로 패하면서 결국 세트 스코어 1-4로 결승행이 좌절됐다.

이상수도 앞서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은메달을 합작한 데 이어 두 번째 메달이다.

이로써 한국 탁구는 이번 대회를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로 마치게 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