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전원회의 "소득주도성장 보완책 마련하면서 경제정책 속도 높일 것"

"국민 체감 예산·입법 성과 위해 당정청 협력"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1 15:39: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101000011600000621.jpg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일 소득주도성장과 관련해 보완책을 마련하면서 경제정책의 속도를 높여나가기로 뜻을 함께 모았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당정청은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 3대 경제정책 축이 사람 중심 경제를 만들기 위해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는 과정이어서 그에 따른 시간이 필요하고, 고통이 수반된다는 점을 잘 알고 있고, 따라서 당정청은 이런 고통을 최소화하는 보완책을 마련하면서 소득주도성장과 관련한 경제정책의 속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당정청은 또한 오는 3일 막 오르는 정기국회를 맞아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예산과 입법 측면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해선 남북교류와 경제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이달 중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당정청은 4·27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통해 이를 강력히 뒷받침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밖에 당정청은 여야가 상시 소통하고 생산적인 협치를 이뤄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국민이 모르는 정책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지적이 있다"며 "앞으로 이뤄지는 모든 정책과 입법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고, 그런 시스템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