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도, 일본 손 들어준 '판정농단'에 동메달 마무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1 19:06: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101000014500000811.jpg
3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여자 70kg급 결승에서 한국 김성연이 일본 니조에 사키에게 기술을 시도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 유도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혼성 단체전에서 주최 측의 '판정 농단'으로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지만 동메달을 사수했다. 

대표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유도 혼성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4-0으로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날 대표팀은 일본과 8강에서 어처구니없는 판정으로 준결승 진출 기회를 잃었다.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권유정이 지도패, 안창림이 한판승, 여자 70㎏급 정혜진(안산시청)이 한판패, 곽동한이 절반승, 여자 78㎏ 이상급 김민정(한국마사회)이 반칙승, 남자 100㎏ 이상급 김성민(한국마사회)이 반칙패를 기록해 3-3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국제유도연맹 규정에 따라 한판승 1개 10점, 절반승 1개 1점으로 11점을 기록했고, 일본은 한판승 1개로 10점을 올려 한국이 준결승 진출에 성공한 듯했다.

그러나 심판진은 규정상 0점으로 처리되는 지도승을 한판승과 같다고 자의적으로 해석해 스코어를 재계산했다. 한국이 21점, 일본이 30점을 기록했다며 일본의 손을 들어줬다.

아시안게임이 국제유도연맹 규정을 따르는 것은 아니지만, 주최 측은 대회를 앞두고 지도승 스코어에 관한 명확한 고지를 하지 않았다. 우리 대표팀은 당연히 국제유도연맹 규정을 따르는 것으로 알고 훈련을 해왔다.

특히 금호연 대표팀 감독은 "경기 전 경기운영위원장에게 지도승은 0점이라는 것을 다시 확인했다"라면서 "입김이 센 일본에 유리하게 판정을 바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과 일본전 승리 팀은 중국-몽골전 승자와 준결승을 치르게 돼 있었는데, 중국-몽골전에서도 심판판정논란이 있었다.

우승후보 중 하나인 몽골 대표팀에 연달아 불리한 판정이 이어지자 몽골은 강하게 항의했고, 결국 몰수패를 당했다.

일본은 준결승에서 몽골을 피하고 약체 중국과 만나 4-0으로 손쉽게 승리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