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 야구, 3회말 박병호 솔로포 3-0 리드… 양현종 '호투'

김백송 기자

입력 2018-09-01 19:39:3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101000015200000851.jpg
야구 한일전. 1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 1회초 한국 선발 투수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시간으로 1일 오후 6시부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붕 카르노 야구장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야구 결승전 '한국-일본' 경기가 진행 중이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박명호의 솔로 홈런을 앞세워 5회초 일본을 상대로 3-0 리드하고 있다.

한국은 1회부터 2점을 뽑아냈다. 선두 타자 이정후에 이어 김하성이 볼넷으로 출루, 김재환이 안타를 치며 무사 만루 기회를 잡은 한국은 안치홍이 안타를 기록하며 2타점에 성공했다. 상대 선발투수 토미야마의 초구를 타격한 깨끗한 안타였다.

3회말 박병호는 앞선 타석 플라이 아웃을 만회하듯 일본 투수 호리의 6구를 받아쳐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이번 대회 4경기 연속 홈런이다.

선발투수 양현종은 4이닝 동안 64개의 투구수를 기록한 가운데, 탈삼진 4개, 피안타 1개의 호투를 이어가고 있다. 양의지도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일본의 공격을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있다.

/김백송기자 baecksong@kyeongin.com

김백송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