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쾌투+박병호 홈런' 한국 야구, 일본 꺾고 AG 3연속 금메달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9-01 21:47: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101000019000001041.jpg
1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 한일전. 일본을 꺾고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을 따낸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야구가 끝에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을 수확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레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전에서 일본을 3-0으로 꺾었다.

양현종(KIA 타이거즈)이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 하나씩만 내주고 삼진 6개를 빼앗는 호투로 일본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승리에 앞장섰다.

양현종에 이어 장필준(삼성 라이온즈)이 2이닝, 정우람(한화 이글스)이 1이닝을 책임지며 1피안타 무실점 승리를 완성했다.

2018090101000019000001042.jpg
1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 한일전. 일본을 꺾고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을 따낸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선동렬 감독을 헹가래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우리 타선도 비록 6명의 일본 투수를 상대로 4안타를 치는 데 그쳤지만 안치홍(KIA)이 1회 2타점 선제 결승타를 터트리고 박병호(넥센 히어로즈가)가 3회 솔로포로 4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한국야구는 2010년 광저우 대회부터 3회 연속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아울러 야구가 1994년 히로시마 대회에서 처음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치러진 이래 일곱 차례 대회에서 다섯 번째 우승을 이뤘다.

2018090101000019000001043.jpg
1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 한일전. 일본을 꺾고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을 따낸 한국 대표팀의 이정후, 오지환 등이 셀피 촬영을 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전원 프로 선수들로 구성된 우리나라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소속팀으로 돌아간 뒤 4일 재개되는 KBO리그에 나선다.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에서 한일전은 1998년 방콕 대회 이후 20년 만이었다.

대만과 첫 경기에서 6이닝 2실점으로 제 몫을 하고도 패전의 멍에를 썼던 양현종이 금메달을 위해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야수진 선발 라인업은 슈퍼라운드부터 3경기째 같았다.

2018090101000019000001044.jpg
1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 한일전. 일본을 꺾고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을 따낸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시상대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이정후(중견수)와 김하성(유격수·이상 넥센)이 테이블 세터로 나서고 김재환(지명타자·두산 베어스), 박병호(1루수), 안치홍(2루수)이 클린업트리오를 이뤘다. 김현수(좌익수·LG 트윈스), 양의지(포수·두산), 손아섭(우익수·롯데 자이언츠), 황재균(3루수·kt wiz)이 하위 타선에 배치됐다.

1회 2사 1,2루에 몰린 양현종은 다무라 쓰요시를 우익수 뜬 공으로 요리하고 첫 이닝을 넘겼다.

한국은 1회말 공격에서 일본 선발인 좌완 도미야마 료가의 제구 난조를 틈타 연속 볼넷과 김재환의 중전안타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안치홍은 3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꿰뚫는 깨끗한 좌전 적시타를 쳐 주자 둘을 홈에 불러들였다.

양현종은 1회 1사 후 2루수 안치홍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으나 후속 타자들을 삼진, 유격수 직선타로 묶고 진루는 허락하지 않았다.

2018090101000019000001045.jpg
1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 3회말 2사 때 한국 박병호가 중월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3회에는 삼진 하나를 곁들여 이날 처음 삼자범퇴로 끝냈다.

4번 타자 박병호는 3회 2사 후 큼지막한 솔로홈런포를 쏴 3-0으로 한 발짝 달아나게 했다. 박병호의 4경기째 연속 홈런이다.

4회 역시 삼자범퇴로 막은 양현종은 5회 다시 안치홍의 실책으로 선두타자를 출루시켰다.

하지만 2루수 땅볼을 끌어내 병살로 처리한 뒤 아오야기 쇼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승리투수 요건을 채웠다.

양현종은 6회에도 세 타자만 상대하고 자신의 임무를 완수한 뒤 7회 마운드를 장필준에게 넘겼다.

장필준이 탈삼진 1개를 포함해 6타자 연속 완벽하게 틀어막았고 9회 등판한 정우람 역시 삼자범퇴로 경기를 매조졌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