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 축구]이승우, 아시안게임 한일전 축구 결승 연장전 골 작렬… '일본 킬러'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9-01 22:35: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101000019400001061.jpg
지난달 23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16강 한국과 이란의 경기. 한국 이승우가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치카랑[인도네시아]=연합뉴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금메달을 눈앞에 뒀다.

대표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일본과 결승에서 연장 전반 3분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의 골이 터지며 1-0으로 리드하고 있다.

그는 후반전에 교체 출전해 연장 전반 천금 같은 골을 넣었다. 

김민재(전북)의 후방 패스를 손흥민(토트넘)이 왼쪽 측면에서 잡아 수비수를 헤집고 돌파했고, 이 공을 이승우가 페널지티역 중앙에서 왼발 슛으로 연결해 통쾌한 골을 넣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