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야·김문환·황인범, 김학범호의 숨은 '일등공신'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9-01 23:15: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101000020200001101.jpg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황인범이 일본 수비수와 공중볼 다툼을 하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김학범호의 '금빛 환호'에 힘을 보탠 숨은 영웅들이 있다.

K리그 무대에서 뛰는 김진야(20·인천), 김문환(23·부산), 황인범(22·아산 무궁화)은 스타플레이어에 가려 눈에 띄지 않았던 '숨은 히어로'들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숙적' 일본에 2-1 승리를 거두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높지 않았던 김진야, 김문환, 황인범은 대회 기간 스타플레이어들의 화려함 속에 스포트라이트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

김학범호의 왼쪽 풀백으로 사실상 전 경기 풀타임 출전에 가까운 출전 시간을 기록한 '체력왕' 김진야는 가장 눈에 띈다.

K리그 2년차인 김진야는 소속팀에서 오른쪽 공격과 풀백을 담당했지만 김학범호에 와서는 반대쪽 포지션인 왼쪽에서 뛰고 있다. 왼쪽 풀백 자원이 부족한 탓이었다. 낯선 왼쪽 풀백을 맡아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결승전까지 모두 선발로 나섰다.

바레인과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김진야는 이란과 16강전에서 전반 40분 황의조의 결승골이 시작되는 패스의 시발점 역할을 해냈다.

오른쪽 풀백 김문환 역시 강한 체력을 앞세워 김진야와 좌우 풀백을 이루며 상대의 측면 공격 방어와 함께 활발한 오버래핑으로 공격진에 힘을 보태는 가교 구실을 제대로 해냈다.

김문환은 이번 아시안게임 활약을 바탕으로 새롭게 A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파울루 벤투 감독의 호출을 받아 오는 7일 코스타리카 평가전과 11일 칠레 평가전 출격을 앞두고 있다. 김문환이 A대표팀에 발탁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벤투 감독의 호출을 함께 받은 황인범도 김학범호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최전방의 황의조에게 2개의 도움을 주는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황인범은 이란과 16강전에서 상대 골대를 때리는 슈팅과 더불어 황의조의 결승골을 도우면서 공격형 미드필더의 역할을 100% 수행했고,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에서도 황의조에게 정확한 패스를 내줘 팀 승리의 공을 세웠다.

황인범은 일본과 결승에서도 전방의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손흥민(토트넘)에게 정확한 패스연결로 승리의 숨은 공신이 됐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