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등 中企 지원… 경기도, 운전자금 '1200억' 증액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8-09-03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7천억에서 8200억원으로 늘려
올해 육성자금 총 '1조9200억'


경기도가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 육성자금 중 운전자금을 1천200억원 증액 운용하기로 했다.

도는 인건비와 창업자금을 비롯해 원부자재 비용, 물품구매비 등을 지원하는 운전자금 규모를 당초 7천억원에서 8천200억원으로 1천200억원 늘렸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운전자금과 창업 및 경쟁력 강화자금을 포함한 도의 올해 중소기업 육성자금은 1조8천억원에서 1조9천200억원(운전자금 8천200억원, 창업 및 경쟁력 강화자금 1조1천억원)으로 늘었다.

도는 앞서 지난 7월에도 올해 창업 및 경쟁력 강화자금을 8천억원에서 1조1천억원으로 3천억원 늘린 바 있다.

중소기업 육성자금이란 경기도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지원하는 저금리 정책자금으로,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을 때 시중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지원받을 수 있다.

육성자금을 지원받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온라인 통합관리시스템(http://g-money.gg.go.kr) 또는 경기신용보증재단(1577-5900) 지점 20곳에 신청하면 된다. 자금 신청 기간은 자금 소진 때까지다.

/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