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1450만톤 처리… 3-1매립장 가동

정운 기자

발행일 2018-09-03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침출수 차단·분리매립 공법 도입
수도권매립지公 "7년 운영" 밝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SL공사)는 '제 3-1매립장'을 3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제3-1매립장은 103만㎡ 규모로 향후 7년간 수도권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1천450만t을 처리할 수 있다.

SL공사는 이번에 새롭게 조성한 매립장이 그 동안 쌓아온 매립·자원순환 분야의 첨단 기술이 반영됐다고 강조했다. 매립장 지면 위에 고밀도 폴리에틸렌 차수막을 설치해 오염물질 누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했다.

또한 침출수를 매립장 내에서 순환할 수 있도록 하는 시설을 설치해 침출수의 외부유출을 막고 매립장 내에서 전량 재이용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냄새 유발물질인 황화수소를 줄일 수 있도록 생활폐기물과 건설폐기물을 분리해 매립하는 분리매립공법을 도입해 악취 발생 가능성을 낮췄으며, 국제규격에 맞는 매립전용장비를 도입해 날림먼지 발생을 최소화했다고 SL공사는 설명했다.

제3-1매립장이 운영을 시작함에 따라 지난 2000년부터 최근까지 생활·건설 폐기물 8천100만t이 매립된 제2매립장은 이달 말 운영이 종료된다.

SL공사는 제2매립장 최종복토 후 빠르면 3~5년 이후 공원, 복합 체육시설, 태양광 발전시설 등을 조성해 지역주민에게 개방한다는 방침이다.

한정수 SL공사 매립관리처장은 "강화된 환경기준을 준수하면서 지역주민이 악취나 소음·진동 등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수도권매립지를 세계 최고 수준의 매립장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