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디자인 대상에 '충돌예방 수영장'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9-03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레인·휴식공간 분리 아이디어
'쓰레기 배출장소'등 2개 금상

2018 경기도 공공디자인 공모전에서 조하진·김현아씨의 '충돌사고 예방을 위한 수영장'이 대상으로 선정됐다.

2일 도에 따르면 이번 공모전은 '넛지'이론을 활용한 '세상을 움직이는 디자인'을 주제로 129개 작품이 출품됐다. 넛지(nudge)는 옆구리를 슬쩍 찌른다는 뜻으로 누군가의 강요가 아닌 자연스런 상황을 만들어 사람들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이끌어 주는 것을 말한다.

대상 수상작인 '충돌사고 예방을 위한 수영장'(그림)은 레인과 휴식 공간이 분리되도록 홈을 파 이용자들의 충돌을 방지한 아이디어로 이용행태에 따른 문제점 발견과 해결책을 제시해 전문가 심사위원과 국민평가단의 공통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금상은 자동심장충격기 위치 제안 아이디어인 '생명의 두근거림'과 '종량제 봉투로 그림을 완성하는 쓰레기 배출장소' 등 2개 작품이 선정됐다.

대상 400만원 등 입상작 9점에는 총 1천250만원의 시상금과 함께 상장이 수여된다. 상위 입상작품은 '2018 경기건축문화제'에 전시될 예정이다.

수상작과 수상자는 도 홈페이지(www.gg.go.kr)와 디자인경기 홈페이지(design.gg.go.kr)를 통해 볼 수 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