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신청사 노동자 휴게공간 기존 규모의 5배 '확' 늘린다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8-09-0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청소·방호원등 근무여건 개선"
李지사 SNS에 예산 증액 약속
道, 주 출입구있는 메인층 배치

경기도가 도청 근무 청소원·방호원·안내원 등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건설 중인 광교 신청사의 휴게공간을 대폭 확장하기로 했다.

2일 경기도는 기존 29평 규모(95.94㎡)였던 이들 직원의 휴게공간을 5배 가량 늘린 136평 규모(449.59㎡)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직원별로는 방호원 휴게공간 31평(105.43㎡), 안내원 휴게공간 13평(43.87㎡) 가량이 신설되고 청소원 휴대공간이 90평(300.29㎡)으로 확대된다.

방호원과 안내원의 휴게공간은 기존 설계에서는 확보되지 않았던 부분이다.

이 뿐 아니라 안내원 근무공간은 인테리어 계획 시 추가 반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들을 위한 별도 샤워실을 마련하고, 휴게공간 위치를 의무실과 상점 등 편의시설과 주 출입구가 있는 메인 층에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지난달 9일 도청 청소원·청원경찰과 만나 노동자 중심의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과 차별 없는 고용, 청소행정 예산 확대 등을 약속했다.

또 지난달 16일에 자신의 SNS에 '옥상 창고에서 쉬고 있는 청소원과 방호원 근무여건 개선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현재 공사 중인 경기도 신청사에 이를 반영하도록 지시했다.

이와 관련, 도는 경기도와 산하 공공기관이 관리하는 모든 청사에 대해서도 노동자의 휴게시설 운영현황을 분석해 시설확장 및 비품교체 등 환경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다만, 이들 직원의 근무여건 개선에 따라 일반 근무 직원의 휴게공간에 대한 개선요청도 함께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9월 광교 신청사 건립을 시작해 오는 2020년 말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 중이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