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천역(1호선)~신포역(수인선) 지하도 연결… 인천시 '상권살리기' 사업 검토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9-0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상인 숙원 330m구간 건설 추진
200억 부담에 민자 투입도 고려
의회 "구도심 활성화 해법" 제안

인천시가 중·동구 상권 활성화를 위해 1호선 동인천역 지하도와 수인선 신포역 지하도를 연결하는 사업 추진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다만 예산이 200억원 이상 드는 만큼 민간자본 투입 등 여러 사업 방식을 놓고 따져본 뒤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인천시는 동인천역과 신포동 인근 상권 활성화를 위해 1호선 동인천역과 수인선 신포역 구간 지하도 330m를 잇는 사업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시가 수립한 인천 개항창조도시 활성화 계획에 반영된 '공공 지하보도 건설사업'이다. 동인천역에서 내항 쪽으로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목적이다. 이는 동인천 지하상가 상인들과 인근 주민들의 숙원사업이기도 하며 지난해에도 시에 건의된 사안이다.

시는 당초 이 사업에 261억원(추정)이 필요하다고 보고 재정 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그러나 생각보다 예산 부담이 커지자 민간 자본 투입 등을 검토하며 사업 방식 다각화를 꾀하려는 모양새다.

민간 사업자가 투자한 후 기부채납을 받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는 시의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도 제기됐다.

지난달 31일 열린 인천시의회 제249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박정숙(한·비례) 시의원은 "동인천역과 신포역 지하도를 잇는 것은 동인천 지하상가 상권과 지상 상권을 모두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이자 환승역인 동인천역에서 신포동까지의 접근성이 높아져 관광객들에게도 좋을 것"이라며 "내항 재개발 시기에 맞춰서 내항으로의 접근성도 높일 수 있어 구도심을 살려 나가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으니 적극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하고 적극 검토하겠다"며 "다만 사업성이나 주변 상권에 미칠 영향, 시행시기와 사업 방법 등 종합적으로 보겠다"고 답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국토부에서 지하도에 문화시설, 상업시설을 계획할 수 있도록 법령을 마련하고 있는데 이것이 통과되면 사업성이 더 높아질 것"이라며 "개항창조도시 활성화 계획에 포함된 사항이며 일부 상인들이 원하는 사업인 만큼 사업을 다각화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