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안게임 폐막식]손흥민·황희찬, SNS로 '감사 인사'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9-02 19:23: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201000096300004341.jpg
/손흥민 공식 페이스북 캡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폐막식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손흥민과 황희찬이 SNS를 통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지난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에서 120분 연장혈투 끝에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황희찬(함부르크)의 연속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하며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캡틴' 손흥민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부족한 주장이지만 저를 끝까지 믿고 따라와 준 우리 선수들이 너무 고맙고 자랑스럽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빡빡하고 어려운 일정 속에서 팀을 이끌어주신 감독님과 코칭스태프에게도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사한 마음입니다"라며 "무엇보다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가장 감사드리며, 여러분의 성원 없이는 절대 이룰 수 없었던 결과입니다. 행복하고 자랑스러운 하루입니다"라고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2018090201000096300004342.jpg
/황희찬 인스타그램 캡처

일본전 결승골의 주인공 황희찬도 우승한 뒤 인스타그램 계정을 공개로 전환했다. 그는 팀 동료와 그라운드에서 찍은 단체 사진을 올리며 "정말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 어린 선수들이 더 잘하고 가진 능력을 마음껏 다 발휘할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한다"라는 글을 남겼다.

황희찬은 "고생을 많이 해 준 코칭스태프와 지원스태프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저희들의 힘이었다"라며 "예선, 16강, 8강, 4강까지 힘들고 어려운 순간들이 많았는데 그걸 이겨내면서 이게 '한국축구의 힘'이라고 느꼈다. 결국 결승에서 그 힘을 또 보여줬고, 대회를 치를 때마다 너무 많이 느끼고 배우고 성장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월드컵과 아시안게임을 치르면서 너무 많은 것을 배웠다. 팀에 돌아가서도 더 잘하고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