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땅꺼짐 공사장', 주변지반 안정적 "아파트 주민 귀가 가능"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2 19:59: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201000098000004461.jpg
금천구 땅꺼짐, 주변 지반 안정상태. 대형 오피스텔 공사장 인근 도로와 공사장과 인접한 아파트 단지 주차장 땅이 꺼져 주민들이 긴급대피한 사고가 발생한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단지의 사고 현장에서 2일 오후 수습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신축 건물 공사현장서 대규모 땅꺼짐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주변 지반이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금천구는 전문가들의 견해를 토대로 사고현장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귀가해도 좋다는 판단을 내렸다.

금천구는 2일 가산동 주민센터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 "계측기 측정값 분석결과 이상징후를 확인하지 못했다"며 "지반도 안정화된 것으로 전문가들에 의해 확인돼 자택으로 입주가 가능함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시 복구작업은 수요일까지 완료할 예정이나 월요일 비로 인해 1∼2일 지연될 수 있다"면서 "임시 복구공사 완료 후에도 주민불안이 해소될 때까지 별도의 숙박시설 이용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31일 오전 4시 38분께 가산동 한 아파트 인근 공사장과 도로 주변 땅이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 규모로 함몰됐다.

이 사고로 이 아파트 주민 200여 명이 긴급 대피했고 공사장 축대가 무너졌다. 아파트 단지 내 주차장도 내려앉아 차량 4대가 견인됐다.

문제의 공사장은 지하 3층·지상 30층 규모 오피스텔 건설 공사가 올해 1월부터 진행 중인 곳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