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2루타' 텍사스, 미네소타에 18-4 대승…추신수, 3경기 만에 안타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3 08:03: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901001997600094361.jpg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29일(한국시간) LA다저스와의 홈경기에서 5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AP=연합뉴스

타격 부진에 빠졌던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장타를 날렸다.

추신수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벌 라이프 파크에서 계속된 2018 메이저리그(MLB) 미네소타 트윈스와 경기에서 2루타 한 방으로 타점을 올리며 4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3경기 만에 안타를 추가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 0.275를 유지했다.

이날 1번 타자 좌익수로 나선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볼카운트 3-2까지 대결을 하다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텍사스가 2-0으로 앞선 2회말 2사 1, 3루에서는 바깥쪽으로 떨어지는 체인지업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다시 선두타자로 나선 5회말에는 3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침묵하던 추신수의 방망이는 6회말에 터졌다. 텍사스가 5-0으로 앞선 무사 1, 3루에서 타석에 나선 추신수는 타일러 더피를 상대로 볼카운트 3-2에서 8구째 152km 투심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측 펜스를 맞히는 2루타를 날렸다.

이어 추신수는 상대 실책을 틈타 홈을 밟았다.

텍사스는 6회말에 로빈슨 치리노스와 노마 마자라, 유릭슨 프로파르가 각각 2점홈런을 치는 등 타자일순하며 대거 9점을 뽑아 12-0으로 점수 차를 크게 벌렸다.

추신수는 7회초 수비에서 카를로스 토치와 교체됐다.

이어 18-4로 대승을 거둔 텍사스는 5연패 뒤에 2연승을 기록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