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2골 2도움' 바르셀로나, 우에스카에 8-2 대승…프리메라리가 3연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3 08:15: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301000105000004981.jpg
바르셀로나는 3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누에서 열린 프리메라리가 3라운드 홈경기에서 두 골에 도움 2개를 기록한 메시를 앞세워 우에스카를 8-2로 대파했다./AP=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클럽 FC바르셀로나가 리오넬 메시의 원맨쇼를 앞세워 '2018-2019시즌 프리메라리가' 3연승을 달렸다.

바르셀로나는 3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누에서 열린 프리메라리가 3라운드 홈경기에서 두 골에 도움 2개를 기록한 메시를 앞세워 우에스카를 8-2로 대파했다.

바르셀로나는 개막 후 3연승 휘파람을 불며 동률인 레알 마드리드를 골 득실에서 앞서 리그 선두를 질주했다.

메시는 0-1로 뒤진 전반 16분 동점 골을 터뜨린 데 이어 후반 5-2로 앞선 후반 16분 쐐기 골을 책임지는 등 두 골로 승리를 주도했다.

메시는 또 팀의 네 번째 골과 일곱 번째 골을 배달하며 어시스트 2개까지 배달해 네 개의 공격 포인트를 작성했다.

바르셀로나는 경기 시작 3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16분 메시가 이반 라키티치의 패스를 동점 골로 연결해 1-1로 균형을 맞췄다.

이후 전반 24분 상대 자책골로 2-1 리드를 잡은 바르셀로나는 전반 39분 루이스 수아레스가 골망을 흔들며 3-1로 격차를 벌였다.

동점 골의 주인공인 메시는 4-2로 앞선 후반 7분 어시스트로 라키티치의 득점에 기여했다.

바르셀로나는 수아레스(2골), 라키티치, 호르디 알바, 뎀벨레(이상 1골)가 득점 릴레이에 힘을 보탰고, 상대 자책골 1골로 우에스카를 8-2로 제압하며 우승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