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논란 속 3연속 우승'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입국… 4일 KBO리그 재개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3 09:20: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301000109000005251.jpg
아시안게임 야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선수들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떠나는 대표팀은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선동열(55)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한국 야구대표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귀국했다.

오늘(3일) 오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대회 3연패를 달성한 대표팀은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지난해 선 감독이 국가대표 전임감독에 취임한 뒤 두 번째로 치른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은 목표를 이뤘다.

대만과 예선 첫 경기에서 1-2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지만, 이후 모든 경기에서 승리했다.

1일 일본과의 결승에서는 국가대표 에이스 양현종(KIA 타이거즈)의 역투와 4번 타자 박병호(넥센 히어로즈)의 홈런을 앞세워 3-0으로 완승했다.

성과는 거뒀지만, 어느 때보다 말이 많은 대표팀이기도 했다.

24명 전원 프로 선수로 구성한 대표팀은 6월 최종엔트리 발표 때부터 잡음을 빚었다.

대회 직전에는 부상 선수 4명을 교체하는 진통을 겪었고, 병역 미필 선수 가운데 오지환(LG 트윈스)과 박해민(삼성 라이온즈)은 논란의 중심에 섰다.

대만과 예선 첫판에서 패배한 대표팀은 홍콩과 경기에서도 5회까지 접전을 벌이면서 비난을 자초했다.

목표를 이룬 대표 선수들은 소속팀으로 복귀해 4일부터 KBO리그 출전을 준비한다.

한편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대표팀을 맡은 선 감독은 내년 열리는 2019 프리미어 12 준비에 들어간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