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규제 속에 올해 입주 11~15년차 아파트 거래가격 가장 많이 올라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03 09:55: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301000112500005471.jpg
/국토교통부 제공

입주 11~15년 차 이른바 '구축' 아파트 거래가격이 지난해보다 14% 이상 높아지는 등 상승세가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구축 아파트가 신축 아파트와의 가격 틈새를 메우는 이른바 '갭(gap) 메우기'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3일 ㈜직방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분석 결과,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구축 아파트가 올해 평균 6억 2천만 원에 거래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14.8% 상승한 수치이며, 동 기간 5년 이내 신축아파트가 10.9% 상승한 것과 비교해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축 아파트는 신축아파트와 비교해 주거만족도는 떨어질 수 있지만, 신축아파트 값과 차이를 좁히는 갭 메우기가 나타날 경우 추가 상승 여력이 높아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의 매수세를 자극하는 요인이 된 것으로 직방 측은 분석했다.

2018090301000112500005472.jpg
/국토교통부 제공

이런 분위기 속에 지난해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서울 11개 지역 구축 아파트 거래가격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지난 2017년과 비교해 21.2% 매매가격이 상승해 평균 7억 5천만 원 선에 거래됐지만, 동기간 입주 5년 이내 신축아파트의 경우 12.4% 상승하는 데 그쳤다.

정부가 서울 아파트값이 급등하자 투기지역 지정 등 규제를 강화했지만, 투기지역은 수요가 높은 곳이라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똘똘한 한 채'의 매수세가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직방 관계자는 "정부 규제에 따른 집값 조정이 단기에 그치자 한동안 관망세를 유지한 주택매입 대기수요가 갭 메우기식 거래로 이어지며 아파트 값 상승세가 전역으로 확산하는 분위기"라면서도 "단기간 가격 급등으로 거품논란이 일고 있고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와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조성대상 지역 추가 지정 및 조정을 골자로 한 대책에 이어 추가 부동산 대책이 나올 수 있는 만큼 매수를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