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네타 전 美국방 "북미정상회담은 서로 악수하고 말 주고받은 쇼였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3 10:47: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31.jpg
리언 파네타 전 미국 국방장관. /AP=연합뉴스

리언 파네타 전 미국 국방장관은 2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이 쇼에 불과했다"며 "비핵화 협상은 북한과 미국, 한국의 차이점 가운데 해결책을 찾아가는 어려운 협상"이라고 지적했다.

파네타 전 장관은 이날 ABC방송 '디스 위크'에 출연해 "북한의 핵 시설과 화학무기가 어디에 있는지와 사찰 등에 대한 사전 조율작업이 전혀 없이 북미 정상회담은 서로 악수하고 말을 주고 받는 거의 쇼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모든 의제를 들여다보는 기본적인 외교 작업이 북미정상회담 이전에 이뤄지지 않았다"며 "그 의제들을 놓고 북미 간, 또 한국과 일본 간의 외교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네타 전 장관의 이런 언급은 북미 정상 간 빅딜을 통한 '톱다운 해법'을 기대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방장관과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지낸 그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계속 비판적 목소리를 내고 있다.

파네타 전 장관은 지난해 북미 정상의 '말폭탄 전쟁'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오판에 대한 우려를 고조시킨다"며 자제를 촉구했고, 올해 협상 국면에선 "트럼프 대통령은 직감만 믿고 정상회담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다. 그것은 재앙의 지름길"이라며 외교적 사전조율을 강조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