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자이, 아파트 브랜드가치 부동의 1위 삼성래미안 누르고 선두 차지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03 11:10: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GS건설 '자이'가 아파트 브랜드 가치 부동의 1위였던 삼성물산 '래미안'을 꺾고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 래미안은 브랜드 가치 평가회사인 '브랜드스탁'이 관련 평가를 시작한 지난 2000년 이후 처음 2위로 떨어졌다

3일 브랜드스탁에 따르면 지난 8월 브랜드 평가지수 BSTI(Brand Stock Top Index)의 아파트 부문 선두는 848.0점을 기록한 GS 자이로, 삼성 래미안은 846.9점을 받아 뒤를 이었다.

이어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819.1점,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799.9점, 롯데건설 롯데캐슬 793.5점, 포스코 더샵 780.6점 등의 순이었다.

BSTI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부문별 대표 브랜드 1천여개를 대상으로 브랜드스탁 증권거래소의 모의주식 거래를 통해 형성된 브랜드주가지수(70%)와 정기 소비자조사지수(30%)를 결합한 브랜드가치 평가모델이다.

브랜드스탁 관계자는 "자이는 지난해 집중적인 분양 성공으로 브랜드 가치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면서 "반면 래미안은 주택사업 신규 수주 실적이 줄고, 분양 사업도 수도권에만 집중되면서 지난해를 기점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던 래미안의 독주가 멈추면서 향후 1위 쟁탈전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이는 지난 2008년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 종합순위 78위에 랭크된 이후 10여년간 순위 밖에 있다가 올 1분기에 91위로 재진입한 뒤 2분기 78위까지 상승한 바 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