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폭력·협박 악성민원 적극대응"

구청·주민센터에 비상벨·녹음기

정운 기자

발행일 2018-09-04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남동구가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 등이 민원인으로부터 입을 수 있는 피해를 줄이기 위해 '특별 민원 대응 계획'을 마련했다.

구는 복지수요가 증가하고 복지 관련 사업이 확대되면서 공무원에게 폭언이나 폭행을 하는 등 악성민원이 늘고 있다는 것이 구의 설명이다.

특히 최근 경북 봉화에서 민원인이 엽총을 발사해 공무원 2명이 숨졌다. 구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악성고질 민원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구는 우선 구청과 동 주민센터에 비상벨을 설치하고, 비상벨이 작동하면 자동으로 경찰에서 인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구는 이를 위해 내년 1월 중으로 남동구를 관할하는 남동·논현 경찰서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는 계획이다. 또 민원 응대 과정 중 발생할 수 있는 폭언과 협박 등에 대응하기 위해 소형 녹음기를 구입하기로 했다.

또한 각 동주민센터와 구청 각 사무실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가 상담실을 향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민원인이 인지할 수 있도록 표지판을 부착했다. CCTV가 운영중이라는 것을 알리는 것이 경각심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민원 응대 교육도 강화한다. 구는 사회복지업무 담당 공무원과 단속 부서 공무원을 대상으로 상담기법 등에 대한 교육을 분기별로 진행키로 했다.

구 관계자는 "복지 업무 담당 공무원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민원인에게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