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기국회 쟁점법안 논의… 오후 추가 회동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03 13:29: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301000133100006581.jpg
정기국회 개회일인 3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현안 논의를 위해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연합뉴스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정기국회 개시일인 3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쟁점법안 처리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김성태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정기국회 개회에 앞서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이날 비공개 회동에는 진선미 민주당·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참석했다.

그러나 이날 비공개 회동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시작한 지 10분도 채 되지 않아 자리를 뜨게 돼 마무리됐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취재진에게 "민주당이 (현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 같아서 오후 2시 본회의 이후 다시 만나기로 했다"며 "운영위원회를 열어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 문제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회 운영위원회는 앞서 지난달 27일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마쳤으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유보했다.

김 원내대표가 자리를 뜬 뒤에도 홍영표·김관영 원내대표는 현안에 대해 추가 논의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규제 관련 법안도 여야 이견이 있어서 진통이 예상된다"며 "다만 가급적 빨리 처리해야 하고, 그것을 위해 노력하자는 공감대는 있다"고 전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정기국회와 관련해 구체적인 일정을 얘기하려고 모였다"며 "규제 관련 법안은 합의해서 처리하도록 일정을 잡아놔야 한다"고 말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2시 본회의 종료 후 운영위를 소집하고, 오후 4시30분 다시 회동을 갖기로 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