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교인들 "교회세습 반대…비리의혹 수사해달라" 검찰에 진정서 제출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03 15:52: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난달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 재판국이 7일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가 적법하다고 판결한 가운데, 명성교회 교인들이 교회 세습에 반대하면서 검찰에 교회 비리 수사를 촉구했다.

교인들로 구성된 명성교회 정상화위원회는 3일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와 공동으로 서울동부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에 명성교회 비자금 및 비리 의혹을 수사해 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정상화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명성교회 교인 중 많은 수가 세습이 이뤄지지 않기를 바라고 있었고, 세습이 이뤄진 그날까지도 (세습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란) 기대를 버리지 않았다"며 "명성교회의 세습은 잘못된 것이고, 비상식적인 것이며, 그 과정 또한 심각한 문제를 일으켰다"고 밝혔다.

정상화위는 이어 "진정서를 기초로 검찰의 신속하고 냉정한 수사를 기대한다"며 "모든 책임은 김하나 목사 자신에게 있으며, 지금이라도 한국사회와 교계에 사과하고 세습 철회를 결단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명성교회는 설립자 김삼환 원로목사의 정년퇴임(2015년 12월) 이후 그의 아들인 김하나 목사가 위임목사로 청빙(2017년 3월)되면서 세습 논란이 시작됐다. 김하나 목사는 김삼환 목사의 정년퇴임을 앞두고 2014년 경기도 하남에 새노래명성교회를 세워 독립했으나 3년 뒤 명성교회로 부임했다. 이에 한국 교회 내 조직인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 재판국에 명성교회 목회세습 등 결의 무효 소송이 제기됐으나 재판국은 지난달 7일 김하나 목사 청빙이 유효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정상화위는 "직계가족 세습이 아니고서는 덮일 수 없는 금전적 비리와 교회에서는 더더욱 해서는 안 될 사회 범죄의 그늘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오랜 시간에 걸쳐 파악해본 결과 충분히 의심할 여지가 있다는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들은 명성교회 세습 사태는 한국사회의 발전을 위해서도 반드시 해결돼야 할 사안이며 세습 이면의 근본적인 원인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명성교회 세습 결정 문제는 오는 10~13일 개최되는 예장 통합 총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총회에서 재판 결과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다시 재판국으로 돌려보낼 수 있다.

장로회신학대학 총학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반대하며 동맹휴업 중이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는 오는 6일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 인도에서 명성교회 세습 반대 촛불문화제를 개최한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