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신용회복지원자 전세특례보증 지원 대상 확대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03 16:21: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취약계층 재기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신용회복지원자 전세특례보증 대상을 확대한다.

그간 이 보증은 신용회복위원회나 한국자산관리공사, MG신용정보 등 신용회복지원기관에 채무변제 중인 사람만 지원됐다.

3일 한국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앞으로 신용회복위원회의 신용회복절차 완료 후 변제완제일로부터 3년 이내인 사람, 파산면책결정 확정자로 파산면책결정일로부터 8년 이내인 사람, 개인회생절차에 따라 변제채무 완제 후 면책받은 사람 중 변제계획인가결정일로부터 8년 이내인 사람 등으로 확대된다.

이와 함께 보증 한도와 보증료 또한 개선된다.

보증 한도는 최대 4천500만원, 보증료는 일반 전세자금 보증보다 0.1%p 낮은 연 0.05%∼0.15%로 적용된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신용회복 채무를 변제 완료하거나 면책 결정을 받았지만 낮은 신용등급으로 일반 전세자금 보증을 이용하지 못하는 저신용자도 정책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취약계층 재기지원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