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판교서 국내 첫 '자율주행車 시대' 열린다

운전자 없는 '제로셔틀' 일반도로 5.5㎞ 구간 시범운행 돌입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9-04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일 성남시 판교에서 운전자가 없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시대가 처음으로 열린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가 직접 제작한 국내 최초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이 4일 판교에서 시범운행에 들어간다.

이번 자율주행 시범운행은 완전자율주행 시대의 시금석이 됨은 물론, 국내 자동차 산업과 4차 산업 발전에도 큰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제로셔틀은 경기도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 의뢰해 3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자율주행차다.

운전자가 없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기술 수준에 따라 레벨 1∼5로 구분하고 숫자가 클수록 기술 수준이 높음)로 일반도로를 주행하는 것은 국내에서 제로셔틀이 처음이다.

제로셔틀은 11인승 미니버스로 시범운행 기간 판교 제2테크노밸리 입구에서 지하철 신분당선 판교역까지 5.5㎞ 구간을 시속 25㎞의 속도로 운행한다.

자율주행차이기에 핸들, 엑셀, 브레이크 페달이 없다. 대신 통합관제센터, 교통신호 정보, GPS 위치 보정 정보신호, 주행안전정보 등을 무선으로 주고받는 차량사물통신기술(V2X)을 활용해 운행된다.

도는 오는 11월부터는 일반인에게도 탑승기회를 준다는 계획이다. 당초 지난해 12월 제로셔틀 시범운행을 시작할 계획이었으나 차량 안전기준 인증과 지방선거 등으로 9개월가량 운행이 늦어졌다.

관련 업계는 코앞에 온 완전자율주행 시대가 자동차산업 '빅뱅'을 이끌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내 자율주행 연구는 상용화를 추진하는 미국·일본과는 다소 격차가 있지만, 자율주행 시범 운행을 통해 이같은 격차를 줄일 기회가 올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