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특정지역 인사적폐 시스템 청산하라"

공무원노조 "8년간 차별" 성명서

김재영 기자

발행일 2018-09-04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고양시 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구석현)이 인사시스템 적폐 청산을 요구하고 나섰다.

공무원노조는 3일 '고양시 인사 적폐 시스템을 청산하라'는 성명서를 내고, 지난 8년간 무차별적으로 시행된 특정 지역 중심의 봉건적 인사의 적폐청산을 요구했다.

노조는 성명서에서 "대한민국 사회를 분열로 갈라놓았던 영·호남 편중 지역개발 및 인사 차별의 적폐가 지난 8년간 고양시에서 망령으로 부활하는 등 특정 지역 편중 인사가 노골적으로 진행됐다"고 지적했다.

또 "공직사회는 불신과 처절한 아픔을 겪는가 하면 직원 사기저하와 편가르기 만연 등 인사 차별로 인한 업무 의욕 상실 등은 결국 시민들에게 큰 피해를 줬다"며 그간의 인사 적폐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노조는 이어 "지난해 국가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전국 시·군·구 대상, 청렴도 조사에서 내부 청렴도는 5등급으로, 전국 꼴찌에 이어 3등급을 차지한 외부 청렴도 간 격차 발생도 인사 부패로 인한 내부 공무원들의 불만이 가져온 결과물"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노조는 "행정안전부 예규 제27호에 근거, 기피 격무 부서에서 2년 이상 성실히 근무한 자는 적성 등을 고려, 본인이 희망하는 적정한 직위에 임용, 인사 기준과 과정의 투명한 공개(이의 제기시 공개적 답변제도 시행), 노조 설문조사 결과의 집행부 반영" 등을 요구했다.

노조 관계자는 "앞으로 인사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 즐겁고 활기찬 일터를 만드는데 조합이 적극 앞장서겠다"면서 "집행부의 인사 적폐 움직임을 예의 주시 하겠다"고 말했다.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

김재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