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시장·중부국세청장 "인천국세청 개청 협력"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9-0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기재부 심의 통과 사실상 신설 확정
면담 갖고 준비작업 협조 뜻 교환
사옥은 구월동 씨티은행빌딩 사용

인천지방국세청 신설과 관련한 예산안이 최근 기획재정부 심의를 통과하며 사실상 확정된 가운데, 박남춘 인천시장과 김용준 중부지방국세청장이 3일 만나 인천국세청 개청 준비에 두 기관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국세청은 내년 초 개청준비단을 꾸려 인천국세청 설립에 따른 본격적인 실무 작업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준 중부지방국세청장은 이날 오후 인천시청을 찾아 박남춘 시장과 면담을 갖고 "인천시가 적극적으로 지원해 인천지방국세청 설립 문제가 잘 해결됐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 시장도 "앞으로 개청 준비에 인천시가 도울 일이 있으면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부산·중부·광주·대전·대구지방국세청에 이어 국내 7번째 지방국세청이 될 인천청은 현재 중부청 산하인 인천·북인천·서인천·남인천세무서와 경기 부천·김포·고양·동고양·파주 등 9개 세무서를 통합 관리하게 된다.

인천은 현재 6대 광역시 중 지방국세청이 없는 유일한 도시로 인천을 담당하는 중부청은 경기·강원지역까지 맡아 다른 5개 지방청과 비교해 담당하는 인구와 면적이 2배 이상 된다.

인천에는 경제자유구역·공항·항만이 있어 특화된 세정서비스 제공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국세청은 인천에서 근무하고 있는 중부지방국세청 조사4국 직원 190여 명을 포함해 총 359명 규모로 인천청을 신설할 방침이다.

현재 조사4국이 임차해 있는 남동구 구월동의 한국씨티은행 빌딩 일부를 당분간 인천청 사옥으로 사용할 계획이고, 중·장기적으로 인천 지역 내에 단독 청사를 지을 수 있는 부지를 매입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벌써부터 인천 서구청과 서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바른미래당 이학재 국회의원 등은 인천지방국세청을 루원시티에 유치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현재 조사4국이 있는 구월동 씨티은행 건물 일부를 임차하는 방향으로 청사를 알아보고 있다"며 "내년 초 개청준비단이 꾸려지면 본격적인 실무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