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대책 고삐 죄는 민주당… 정부에 '종부세 강화' 연일 요청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9-04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빠른시일내 공급대책 마련도 주문
이해찬, 당내 단합 '원팀정신' 강조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에 종합부동산세 강화를 요청하고, 빠른 공급 대책 마련을 주문하는 등 부동산 정책의 고삐를 죄고 있다.

또 당내 분열을 사전에 차단하고 단합과 단결을 위한 '원팀' 행보에도 힘을 쏟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의 부동산 규제책 발표에도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 아파트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다"며 "정부가 공급 대책을 이른 시일 내에 제시해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지난달 30일 고위 당정청에서 3주택자 이상이거나 초고가 주택에 대해서는 종합부동산세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정부에 요청했다"면서 "이와 함께 공급 확대를 다시 정부 측에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종부세 강화를 통해 투기 수요를 억제하고, 서울 등 수도권의 집값 폭주를 당이 선도적으로 나서 막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조만간 국토교통부와 현 부동산 시장 현안과 문제점 등을 논의한 뒤 당정 협의 등을 통해 새로운 부동산대책을 발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여권 일각에서는 노무현정부 때 겪은 '종부세 트라우마'가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당이 종부세 강화 드라이브를 계속 걸기에는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노무현정부가 도입한 종부세가 '세금 폭탄'이라는 비판과 함께 강력한 조세저항에 부닥친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실제 종부세 등 보유세 인상 방안은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집에서 제외되기도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원팀 정신'을 강조하며 포용의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이 대표는 최고위에서 "민주당은 지난 주말 1박 2일 워크숍을 가졌고, 다음날에는 당정청 전원회의를 통해서 'One Team'의 결속을 다졌다"며 "'문재인정부는 민주당정부'"라고 강조했다.

또 이날 전당대회에서 맞붙었던 송영길(인천계양을) 의원과 오찬을 함께 하며 당 운영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고, 4일에는 김진표(수원무) 의원과도 오찬 회동을 할 계획이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