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주택공급 송도·청라 몰려… 쏠림 해소 '구도심활성화' 중요"

韓銀 보고서 "2015~2017년 물량 6만2233가구 중 63.2% 집중
마을공동체·상권 붕괴등 공동화현상 우려… 시 적극 나서야"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18-09-04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최근 3년간 인천지역 주택 공급 물량이 송도국제도시와 청라국제도시가 포함된 연수구와 서구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구는 검단신도시 등에서 주택 공급이 계속 이뤄질 것으로 보여, 인천시가 구도심 활성화 정책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한국은행 인천본부가 최근 내놓은 '인천지역 주택시장의 특징 및 여건 점검'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인천(옹진군 제외)에서 총 6만 2천233가구가 분양됐다.

지역별로는 연수구에서 분양된 가구가 2만2천166가구로 가장 많았고, 서구가 1만7천149가구로 뒤를 이었다. 송도와 청라가 있는 연수구와 서구 등 2개 구의 분양 물량이 인천 전체 물량의 63.2%를 차지한 셈이다.

반면 동구, 계양구, 강화군에선 지난 3년간 분양 실적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의 인구 이동이 '인천↔서울·경기' '인천 구도심→신도시' 경향을 보이는 점을 고려하면, 구도심의 공동화현상이 심화할 수 있다.

구도심 인구가 새 아파트가 많은 연수구와 서구로 이동하면서 구도심의 마을공동체와 상권이 무너질 수 있는 것이다. 신규 개발지 중심으로 기반시설이 빠르게 확충되면서, 도시재생이 더딘 구도심 주민들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수도 있다.

서구는 일정 기간 주택 공급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검단신도시(택지개발사업)와 루원시티(도시개발사업)가 본격적인 아파트 분양을 앞두고 있다.

LH는 가정2지구, 인천시(인천도시공사)는 검암역세권 개발을 각각 추진 또는 계획하고 있다.

정부와 인천시는 신도시와 구도심 간 격차를 줄이기 위해 여러 정책·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구도심 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근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를 확대 선정했으며, 인천시는 '구도심 균형발전'을 2019년도 예산 편성의 기본 방향으로 정하고 관련 사업을 집중 추진할 방침이다.

하지만 도시재생사업은 특성상 성과가 단시간에 뚜렷하게 나타나기 어려운 문제가 있다.

한국은행 인천본부 관계자는 "특정 지역으로의 (인구) 쏠림은 교육·편의시설 등 정주 여건 차이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며 "지역 내 인구 분산과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선 지역별 재생 모델 개발 등 원도심 활성화 정책을 통해 주택시장 불균형 심화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