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국회의원 정책협의회 민원 해결 요청 '봇물'

"도시철도계획 남부 편중 교통불편 해소를"… "접경지 경제활성화 道관광공사 이전해야"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9-04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301000198500009341
3일 오전 국회 본관 3식당에서 열린 '경기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경기도내 지역구 국회의원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다산 공공주택개발 다양한 문제
목감천 침수·SOC사업 지연 지적
李지사 "가리지 않고 지원·협력"

경기도가 도내 국회의원들과 소통하기 위해 3일 마련한 '정책협의회'에서는 지역 민원을 해결해달라는 의원들의 요청이 봇물을 이뤘다.

의원들은 경기도 발전을 위한 현안 해결에 대해서는 초당적 협력을 약속하면서도 도 차원의 해결이 필요한 지역 현안에 대해서는 발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첫 포문은 심상정(고양갑) 정의당 의원이 열었다. 심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경기도의 도시철도 구축계획은 남부지역에 편중돼 있다"며 "경기북부지역의 교통불편 해소에도 신경 써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화장시설이나 시립묘지 등이 경기도에 많이 있고 서울시는 오염과 갈등요소들을 이전했지만, 이를 위한 예산 편성은 없다"고 지적하면서 "이를 기초단체에 맡기지 말고 도지사가 직접 나서서 해결해달라"고 강조했다.

정재호(고양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접경지역 650만 도민이 사실상 서울로 출퇴근 한다. 이 가운데 12개시 주민 민원은 서울시와의 관계 속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제대로 된 협의체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광덕(남양주병) 자유한국당 의원은 "경기도시공사가 다산신도시 공공주택개발사업을 시행한다. 8만3천여명의 입주로 교통문제 등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개발로 인한 사업이익은 최소한 개발사업으로 인한 문제 해결을 해놓고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후덕(파주갑) 민주당 의원은 "접경지역 경제활성화는 한반도 정세의 진전과 관계없이 당장 해야하는 일이다. 그 중심은 평화관광"이라면서 "경기도관광공사를 임진각으로 옮겨서 관광활성화를 진뒤지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찬열(수원갑) 바른미래당 의원은 "수원 KT&G 부지 10만3천여평에 아파트개발을 하고 있다. 광주나 화성도 난개발이 심각하다. (이런 부지는 미래세대를 위해) 그냥 갖고 있자"고 했고, 백재현(광명갑) 민주당 의원은 "목감천은 비가 많이 오면 침수된다. 그러나 국가하천 조성은 정부가 안 받는다. 경기도가 책임 있게 문제 제기를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학영(군포을) 민주당 의원은 "도시재생사업은 주로 외관사업과 도로정비사업에 치중한다. 도가 핵심적인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고, 이언주(광명을) 바른미래당 의원은 "신안산선 뿐 아니라 모든 SOC 사업이 예산 축소로 지연되고 있다. 이 문제를 도지사가 중앙정부에 말해 시정 해달라"고 주문했다.

백혜련(수원을) 민주당 의원은 "신분당선 연장사업이 도 인수위에서 가장 민원이 많이 나왔다. 확실하게 신경 써달라"고 힘 줘 말했고, 원유철(평택갑) 한국당 의원은 "평택에 주한미군이 많은데 이들 가족이 본국으로 돌아갔을 때 대한민국을 알릴 수 있도록 우리 문화를 체험·습득할 프로그램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도민과 지역사회 발전에 도움되는 일이라면 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지원하고 협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