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 '의무경찰 일경→민간인' 조기전역 성공…군대 일찍 입대한 이유는?

이수연 기자

입력 2018-09-04 07:58: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101000020200001101.jpg
황인범.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황인범이 일본 수비수와 공중볼 다툼을 하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가 금메달을 목에 건 가운데, 현역 황인범이 조기 전역에 성공했다.

지난 1일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대한민국은 일본을 꺾고 2-1로 승리했다.

이에 손흥민 등 미필 선수들은 군 면제 대상이 됐고, 유일한 군인신분 황인범은 조기 전역에 성공했다.

황인범은 이란과 16강전에서 상대 골대를 때리는 슈팅과 더불어 황의조의 결승골을 도우면서 공격형 미드필더의 역할을 100% 수행했고,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에서도 황의조에게 정확한 패스를 내줘 팀 승리의 공을 세웠다.

황인범은 일본과 결승에서도 중원의 조율사로서 전방의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손흥민(토트넘)에게 정확한 패스연결로 승리의 숨은 공신이 됐다.

황인범은 아산 무궁화 경찰서 소속으로 앞서 "금메달을 따면 제대할 수 있는 걸 알고 있다. 확실한 상황이 아니지만 동기부여는 된다"며 "팀으로 뭉쳐야 한다. 금메달은 다함께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황인범은 과거 '풋볼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일찍 군대에 입대한 이유에 대해 "프로 3년차가 되면서 더 높은 무대에서 도전하고 싶었다"며 "유럽 진출에서 이적료 문제나 여러 문제로 번번이 무산됐다. 유럽에서 관심을 가지는 이유는 어린 나이 때문이라고 생각했는데 나이가 아닌 다른 메리트를 찾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군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설명했다.

 

황인범은 남은 의무복무기간을 환산해 일정 시간 봉사활동을 해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수연 기자 0123lsy@kyeongin.com


이수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