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北열병식 앞두고 1만 명 도열 훈련 위성사진 포착"

연합뉴스

입력 2018-09-04 10:01: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401000211800010241.jpg
사진은 지난 2월8일 열린 북한 '건군절'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열병부대가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제공

북한이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9·9절)을 앞두고 열병식을 준비하는 가운데, 1만 명가량으로 추정되는 군인들이 훈련장에 대열을 이룬 모습이 민간 위성사진에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4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Planet Labs Inc.)가 지난달 31일 열병식 훈련장으로 알려진 평양 미림비행장 북쪽 광장 일대를 촬영한 결과 병력으로 보이는 40여개의 점 형태의 무리가 광장 중심부에 도열한 모습이 확인됐다.

각각의 점은 정사각형 형태로, 서로 일정한 간격을 두고 도열해 있었다고 VOA는 전했다.

다음날인 이달 1일 촬영된 위성사진에서도 비슷한 모양의 점 30여개가 늘어선 모습이 나타났다.

VOA는 이에 대해 "과거 열병식에서 북한 병사 250∼300명이 한 그룹을 이뤄 정사각형 형태로 행진했던 점으로 미뤄볼 때 지난달 31일에는 1만∼1만2천 명이, 1일에는 7천500∼9천 명이 열병식 훈련에 동원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해석했다.

아울러 SU(수호이)-25 전투기 등이 주둔 중인 평안남도 순천의 공군기지의 경우 지난달 22일 사진에서는 활주로 옆 공간에서 전투기 15∼17대가 포착됐지만, 같은 달 31일에는 3∼5대 규모로 줄었다고 이 매체는 밝혔다.

위성사진 분석가인 닉 한센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객원연구원은 이 매체에 "위성사진만으로 모든 상황을 판단할 수 없지만, 열병식을 앞두고 연습 비행을 하는 것으로 해석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