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 마당극으로 재해석한 전래동화… 한국민속촌, 내일부터 가을시즌축제

박승용 기자

발행일 2018-09-07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8일부터 11월 25일까지 가을시즌 축제 '조선동화실록'을 진행한다.

조선동화실록은 우리에게 익숙한 전래동화를 새롭게 각색해 단편 마당극으로 선보이면서 관람객들을 동화 속으로 초대하는 시즌 축제다.

조선동화실록에서는 총 4편의 전래동화를 한국민속촌 버전으로 새롭게 재해석한다.

변사또에게 반한 춘향이, 무술을 연마하는 콩쥐, 능력 있는 놀부와 노름꾼 흥부의 이야기 등 기존에 알고 있던 동화 속 이야기를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게 된다.

가을시즌 축제의 메인 공연으로 연기, 노래, 춤이 함께 어우러지는 조선시대판 뮤지컬 '이상한 나라의 흥부'가 매일 2회씩 진행된다. 또 어린이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인형극 '해와 달이 된 오누이' 무대가 행사 기간 동안 매일 열린다.

가을시즌 축제기간 동안 온 가족이 함께 나들이를 즐길 수 있는 '패밀리 페스티벌'을 한국민속촌 놀이마을에서 진행한다. 야외무대에서 진행되는 매직 퍼포먼스, 비누방울을 이용한 버블쇼 등으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아울러 한복을 입고 방문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자유이용권 최대 44%까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