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제로탄소시대' 녹색도시 조성 해법찾기

'자매도시' 獨프라이부르크시 환경국장, 노면전차등 우수사례 특강

최규원 기자

발행일 2018-09-05 제1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원시의 국제자매도시인 독일 프라이부르크시 클라우스 폰 찬(Klaus von Zahn) 환경보호국장이 수원시를 방문해 '우수 환경정책 사례를 통한 시민 역량 강화 방안 모색'을 주제로 특별 강연을 진행했다.

폰 찬 국장은 4일 팔달구 라마다호텔프라자수원에서 개최된 '프라이부르크시 환경전문가 초청 강연회'에서 강사로 나서 프라이부르크시의 ▲온실가스 감축 등 대기질 관리 ▲폐기물 관리 ▲도시 기후 정책 등을 소개했다.

폰 찬 국장은 "프라이부르크시는 녹색도시 조성을 위해 건물에너지 절약기준 강제적용, 폐기물 절감 관련 보조금 지원, 노면전차 시스템 구축 등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다가올 '제로(ZERO) 탄소 시대'에 맞춰 2022년부터 '디첸바흐' 지역을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탄소 중립지구로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프라이부르크시는 1970년대부터 시작된 시민들의 반(反)원자력 운동으로 친환경 도시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재생에너지 이용과 이산화탄소 없는 이동수단 확대 등 친환경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시민의 자발적 참여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폰 찬 국장은 지난 7월 1일 취임한 마르틴 호른(Martin Horn) 프라이부르크시장, 부시장, 시의원 등으로 이뤄진 프라이부르크시 방문단의 일원으로 지난 3일 수원을 방문했다.

국제자매도시 친선교류를 위해 수원을 찾은 방문단은 해우재, 수원화성박물관, 전통시장, 화성행궁, 삼성이노베이션 뮤지엄 등을 시찰하고 6일 출국한다.

한편, 수원 국제자매도시인 프라이부르크시는 연간 15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환경도시로 도시 외곽지역 일부를 차 없는 거리로 조성하고 태양광 발전과 재생에너지를 도시건설에 적용해 '태양의 도시', '녹색도시' 등으로 불린다.

2015년 11월에는 수원시와 자매결연을 맺고 2017년 5월 환경 분야 업무교류협약을 체결하는 등 지속 가능한 도시발전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