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불길 뚫고 7명 생명 살린 '용감한 여행작가'

최규원 기자

발행일 2018-09-05 제1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류광현씨 표창
수원시는 4일 시청 대강당에서 의상자로 인정된 류광현(34·왼쪽)씨에게 선행시민 표창을 수여했다. /수원시 제공

수원시, 류광현씨에 선행시민 표창
러시아 숙소서 잠자던 투숙객 구조


러시아 여행 중 화재현장에서 한국인 7명의 대피를 도운 류광현(34·영통구 거주)씨가 선행시민 표창장을 받았다.

수원시는 4일 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9월의 만남'에서 러시아 여행 중 일행의 화재 대피를 돕다가 다쳐 지난 7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의상자로 인정된 류광현씨에게 선행시민 표창을 수여했다.

지난 1월 28일 오전 5시 40분께 러시아 이르쿠츠크 알혼섬 게스트하우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곳에 묵고 있던 류씨는 화재 발생 직 후 다른 방에서 잠을 자던 한국인 7명의 탈출을 도왔다.

그 사이 불길이 번져 출구로 나갈 수 없던 그는 2층 창문에서 뛰어내려 다리와 척추를 심하게 다쳤다.

앞서 류씨는 보건복지부로부터 의상자로 인정받았다. 시도 자체 심사를 거쳐 류씨를 선행시민 표창 대상자로 선정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류광현씨의 선행 소식을 듣고 감동했다"며 "불길이 치솟는 위급한 상황에서도 이웃을 먼저 생각한 류광현씨의 아름다운 선행이 빛났다"고 표창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류씨는 프리랜서 작가로 '청춘, 판에 박힌 틀을 깨다'의 저자로 15년간 86회 차례 헌혈을 해 헌혈 유공 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