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간 음주교통사고 사망자만 2천여명… 경기남부 1만6천여건 최다 음주사고 발생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04 11:18: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최근 4년 동안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2천여명이 사망하고 15만여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에서 음주 교통사고 8만7천728건이 발생해 2천95명이 숨지고 15만3천439명이 부상했다.

지방경찰청 관할구역별로 음주사고가 가장 많았던 곳은 경기 남부권역(1만6천273건)인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어 서울(1만2천488건), 충남(5천831건), 경북(5천780건) 등 순으로 조사됐다.

다만 음주운전 사고 사망자는 지난 2014년 592명에서 2015년 583명, 2016년 481명, 지난해 439명으로 감소 추세다.

음주운전 적발 인원도 지난 2014년 25만1천788명, 2015년 24만3천100명, 2016년 22만6천599명, 지난해 20만5천187명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20만명대 이하로는 떨어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재정 의원은 "경찰에 접수되지 않은 사고까지 포함하면 더 많은 음주운전이 있을 것"이라며 "음주운전에 따른 사회적 피해가 막심한 만큼 처벌 강화는 물론 음주 후 절대 운전하지 않는 문화가 정착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도심에 설치된 중앙버스전용차로에서도 매년 여러 건의 교통사고와 함께 사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중앙버스전용차로에서 일어난 교통사고 869건으로 35명이 숨지고 1천962명이 다쳤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