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국회 문광위원장 "선수 병역특례 시대에 맞게 바뀌어야… 제도 개선할 시점"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04 11:27: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501001008700046311.jpg
안민석 국회 문광위원장 "선수 병역특례 시대에 맞게 바뀌어야…제도 개선할 시점" /경인일보DB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안민석(오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체육 특기자에 대한 병역특례제 폐지 논의와 관련해 "운동선수 병역특례는 45년 전에 처음 만들어진 것. 시대에 맞게 바뀌어야 한다는 국민 요구가 있다"고 제도 개선 의지를 보였다.

안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같이 밝힌 뒤 "국민 공론화를 통해 제도를 개선해야 할 시점이 됐다"고 진단했다.

안 위원장은 "더는 병역특례 제도가 '로또'가 돼서는 안 된다는 제 입장은 분명하다"며 "병무청이나 대한체육회가 일방적으로 정하는 방식은 상당히 위험하다"고 우려했다.

안 의원은 그러나 병역특례의 완전 폐지에 대해선 "조금 성급하고 위험한 발상"이라며 "폐지가 능사는 아니라고 본다"고 판단했다.

특히 "군 복무 기간인 2년의 공백이 선수 생활에 큰 영향을 준다. 그 시기가 운동선수들 입장에서는 몸 상태가 최정점인 시기인데 그때 군대에 가게 되면 매우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병역특례 제도가 필수불가결해진 것"이라며 "그 본질적인 것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이에 대한 대안으로 "은퇴 후에 재능기부를 일정 기간 하게 해서 군대 문제를 해소하자는 방안이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이어 "가령 이번에 면제 혜택을 받는 손흥민 선수가 유럽 프로리그에서 열심히 뛴 다음 학교 축구부나 유소년 클럽 아니면 섬마을에 가서 자기 재능을 갖고 지도를 하게 되면 국민과 선수 모두에게 득이 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안 위원장은 병역특례를 아이돌그룹인 방탄소년단(BTS)과 같은 대중예술인으로도 확대해야 한다는 일부 의견에 대해선 "BTS도 분명히 국가에 공헌을 했다"며 "(병역특례의) 폭을 넓히되 시대에 맞게 공정하고 합리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