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주민들 '아스콘공장 폐쇄 촉구'… 공장 근로자는 '생존권 보장' 요구

오경택 기자

입력 2018-09-04 17:33: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44.jpg
발암물질 검출로 영업 폐쇄 명령 처분을 받은 양평 소재 일진아스콘이 영업장 재가동을 추진하자 인근 주민들이 대책위원회를 구성, 공장 폐쇄 등을 촉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일진아스콘 공장 전경.  양평/오경택기자 0719oh@kyeongin.com

양평군 양서면 복포·청계·증동리 주민들로 구성된 '양평아스콘공장 주민피해대책위원회'가 4일 양평군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일진아스콘 공장 폐쇄'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환경부와 경기도, 양평군은 모든 국민이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권리를 보장하라"며 "1급 발암물질이 검출된 공장 폐쇄와 주민들의 건강실태 및 정밀역학조사, 공장 주변에 대한 환경 위해성 역학조사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공장에서 배출되는 매연과 분진, 소음 등을 해결해 달라며 양평군과 경기도에 수차례 민원을 제기, 경기도 환경보건연구원이 지난 5월 1급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를 검출해 지난 달 30일 영업폐쇄명령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도의 폐쇄명령에도 일진아스콘 측이 시설 보강을 통해 영업장을 재가동하려 한다"며 "도와 군이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일진아스콘 근로자와 협력사 직원 등 200여명으로 구성된 '일진기업(주) 상조회'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최근 아스콘사의 '특정 오염물질' 배출과 관련 '걱정과 염려'를 끼쳐 드리게 됐다"며 "당사 사업장은 지난 2000년 12월 양평군으로부터 대기배출 시설 신고를 받은 뒤 2004년 7월 환경법 개정에 따라 경기도 허가를 받아 아스콘 제품을 생산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신고 당시 환경부가 규제하는 대기오염물질은 이산화탄소와 입자상 물질, 탄화수소, 황산화물, 황화수소 등 6종으로 현재 문제가 된 'PAHs'는 포함돼 있지 않았고 2015년 대기환경법 개정으로 'PAHs'가 새로 추가 지정됐다. 

당사 사업장은 법에서 규정하는 절차에 따라 대기 측정 전문업체를 통해 매월 2회 정기적으로 측정결과를 관할 관청에 제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동안 대기 오염 기준치 초과 및 관할 관청의 사업장 지도·단속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지난 4월 1차 시료 채취에서 통과한 이후 2차 시료 채취에서 불완전연소에 따른 기준치 이상의 오염물질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돼 재검사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폐쇄명령 행정 처분을 받아 직원 200여명이 생계 위협을 받고 있다고도 했다.

이들은 "모두가 선량한 군민"이라며 "일진기업에서 약속한대로 주민 피해가 없는 최신 방지시설 설치 이후 전문검사를 통해 주민피해 방지는 물론 아스콘 시설을 재가동, 일자리에서 내몰리는 일이 없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양평/오경택기자 0719oh@kyeongin.com

오경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