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부천지청, 추석 앞두고 체불임금 관리 강화

장철순 기자

입력 2018-09-04 15:58:4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고용노동부 부천지청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오는 10월 31일까지를 '임금체불 집중지도 기간'으로 정하고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부천지청은 이 기간에 임금 체불 취약업종을 대상으로 사전 계도 및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또 오는 21일까지 감독관 비상 연장 근무와 함께 체불 청산기동반을 운영, 체불 청산 지도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업주 융자지원 금리를 한시적 인하(2.2.~3.7%→1.2~2.7%)하고 재직 중인 체불노동자 생계비 대출이자도 2.5→1.5%로 한시적으로 인하해 주기로 했다.

체당금 신속지급 등 일시적 경영난으로 체불이 발생한 사업주와 임금을 지급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를 위한 생활안정 지원책도 강화해 운영한다.

부천지청 관계자는 "임금 체불은 노동자의 생계 및 가정을 파괴하는 중대한 범죄임에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올해 들어 경기적 요인으로 임금체불 규모 및 피해노동자수가 지난해에 비해 증가하고 있어 더욱 강도 높은 체불관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체불청산지원팀(032-714-8701)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