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로드맵과 함께' 위원회 내달께 출범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9-05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市, 한발 빠른 정부·광주시 참고
18일 조례통과후 시민 위주 구성
기본방향 수립 '직속기구 첫 안건'

인천시가 일자리위원회 출범에 맞춰 민선 7기 일자리 창출 정책을 총망라한 '일자리 로드맵'(가칭)을 수립하기로 했다.

일자리 로드맵은 10월 이후 출범 예정인 일자리위원회의 첫 안건이 될 전망이다. 인천시는 박남춘 시장의 핵심 공약인 일자리위원회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일자리 정책 기본 방향을 제시하는 '일자리 로드맵' 수립을 구상하고 있다.

일자리위원회는 일자리 관련 기관과 근로자, 고용주, 청년, 여성, 장애인 등 30여 명으로 구성돼 인천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주요 정책을 심의·조정하는 시장 직속 기구다.

인천시가 참고하려는 일자리 로드맵의 모델은 대통령 직속 일자리 위원회와 일자리위원회를 이미 출범해 운영 중인 광주광역시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지난해 10월 '일자리 정책 5년간 로드맵'을 발표하고 일자리 인프라 구축, 공공 일자리 창출, 민간 일자리 창출, 일자리 질 개선 등 10대 중점과제 추진 계획을 세웠다.

광주시는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출신의 이용섭 시장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지난달 17일 일자리 위원회를 재빠르게 출범했고, 4일 로드맵 수립에 본격 착수했다.

자치안전, 산업육성, 문화관광, 복지건강, 교통도시, 환경생태, 청년, 여성, 창업, 기업지원, 투자유치, 사회적 경제, 고용서비스 등 13개 분야별 일자리 TF를 구성하고, 시정 정책 중심을 일자리로 재편하는 게 골자다.

인천시는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와 광주시의 사례를 적절히 참고해 인천만의 특색이 담긴 일자리 로드맵 수립을 준비하고 있다.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출범하면 첫 번째 안건으로 일자리 로드맵의 기본 방향을 확정하고, 단계별 시행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인천시는 오는 18일 인천시의회 본회의에서 일자리위원회 설치·운영에 관한 조례가 통과하는 대로 위원 위촉 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인천시는 공모와 추천을 통해 위원을 위촉할 계획이다. 시민단체나 상공회의소, 노조 관계자 위주의 형식적인 위원회 구성 관행을 지양하고 실제 일자리 현장에서 활동하는 시민 위주의 위원회 구성이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재 각 분야별 일자리 창출 종합 계획은 별도로 있지만, 일자리 로드맵은 이를 총괄하는 상위 개념으로 일자리 정책의 기본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일자리 위원회 출범에 맞춰 구체적인 로드맵이 나올 예정"이라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